메뉴 건너뛰기

사고(思考)뭉치들의 세상만들기

온라인 철학교실 수강 안내 »  11주차-논리적으로 생각하기1-착시
KO
조회 수 223 추천 수 0 2020.09.07 10:46:21
barambit *.252.64.126

1. 우리가 보는 건 모두 믿을만 한가? 


정확한 문제 인식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이유는 문제 해결을 위해선 무엇보다 문제가 정확하게 무엇인지를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에선 문제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아는 일 자체가 쉽지 않다. 그러면 문제 인식이 쉽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대해 다양한 대답들을 마련해 놓고 있다. 예컨대 편견, 선입견 등을 야기하는 고정 관념이나 문화적 차이 그리고 문제에 대한 불확실한 정보, 조급한 마음, 위험에 대한 두려움 등이 그것이다. 하지만 이런 요인들을 단순히 열거하고 강조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흔히 많은 사람들이 정확한 문제 인식을 방해하는 요인으로 ‘고정관념’을 꼽고, 고정관념을 타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는 있다. 하지만 고정관념이 어떠한 경로를 거쳐 어떠한 맥락 속에서 형성되는지를 간과한 채, 그저 고정관념의 타파가 중요하다고만 한다면, 그것은 그저 공허한 선언 이상의 실질적인 의미를 갖지 못한다. 이런 점에서 문제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방해하는 요인으로 고정 관념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1) 개인적 차원


착시1.jpg

        (그림1)


착시2.jpg

        (그림2)

 

위의 그림 1에서 누구는 색소폰을 부는 남자를, 누구는 여인의 얼굴을 먼저 발견하곤 한다. 마찬가지로 위의 그림 2에서 어떤 사람은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을, 어떤 사람은 할머니의 옆모습을 먼저 발견한다. 이러한 사실은 동일한 것이라 하더라도 항상 모든 사람에게 동일하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보는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인다는 점을 시사한다.

  다른 사례를 살펴보자. 누구나 한번쯤 해 봤음직한 경험 중에 하나는 사이다 병에 들어있는 보리차나 심한 경우 동생이나 조카의 오줌을 마셔보는 일이다. 사이다 병에 들어 있는 것이 당연히 사이다일 것이라고 생각한 과정은 과거의 경험이 우리의 판단에 영향을 미친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경험은 우리가 문제 상황을 정확하게 진단하는 데 있어서도 중요한 시사점을 준다. 이는 우리의 지각이 항상 우리에게 올바른 정보만을 제공해 주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몇 번 외국에 나가 본 사람이 ‘중국 사람들은 어떠하다’, ‘미국 사람들은 어떠하다’하는 말을 하곤 한다. 이를 일반적으로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라고 하는데 이 또한 개인의 경험에 유래한 오류이다. 이러한 오류의 문제점은 단순히 그 판단이 잘못되었다는 것뿐만 아니라, 한두 번의 경험이 고정 관념이 되어서 새로운 것을 볼 때도 지속적으로 잘못된 판단을 내리게 한다는 것이다. 

  습관에 의해 형성된 고정관념이 문제 인식의 방향을 결정해 버리는 경우도 많다. 성호 이익도 이런 점을 꼬집은 적이 있다. 그는 『성호사설』10권에서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마치 먹물이 오랜 시간 동안 벼루에 배게 되면, 모두 씻어 낼 수 없는 것처럼 습관이 된 생각이나 행동을 바꾸기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토로하였다. 한때 이익은 몇 년 동안 북쪽으로 머리를 두고 자다가, 자리를 바꿔 남쪽으로 머리를 두고 자기 시작했는데 밤중에 잠이 깨면 꼭 남북을 착각하였다는 것이다. 

  이처럼 사물을 보는 관점, 반복된 경험, 익숙한 습관 등으로 형성된 개인적 차원의 고정 관념은 정확한 문제 인식의 방해 요인이 된다. 


몇 가지 사례를 동영상으로 더 확인해 봅시다.


A. 착시문제 99%의 사람들이 틀리는 신기한 착시현상 그림 퀴즈


B. '실제'와 다르게 느끼는 착시현상


C. 뇌가 일으키는 착시현상의 이유-YTN사이언스


D. 착청현상에 대해서도 알아 봅시다.


E. 기타 착시현상들을 경험해 봅시다.

(지금 보이는 마네킹이 시계방향으로 돌고 있다면 <우뇌 우세형> 반시계 방향으로 돌 있다면 <좌뇌 우세형> 인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착시 그림 모음>

착시모음.png

                     (착시 그림 모음) 


 (착청사례라고 할 수 있는 재밌는 동영상-소리만 있음)



*** 위의 동영상과 그림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나요?

     사람은 감각 기관(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을 통해 외부 정보를 받아들입니다. 그런데 외부 정보를 실제와 다르게 받아들이면, 생각, 사고의 오류를 범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한 현상, 문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사고 과정의 보완이 필요합니다. 그런 사고 과정의 보완을 위해 '논리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래 동영상을 보고, 논리적 사고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해 봅시다.(아래 동영상에서는 '수학적 사고력'의 필요성에 대해 얘기하지만, 보다 큰 범주에서는 '논리적 사고력'으로 이해하셔도 됩니다.)


  (추가로 생각해볼 거리)




(2) 사회적 차원


  고정관념은 개인적 차원만이 아니라 집단적·사회적 차원에서도 발견된다. 예컨대 우리는 이야기를 하다가 잘 통하지 않을 때, ‘상식이 통하지 않는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자’라는 말을 쓰곤 한다. 이때 상식에 호소하는 이유는 상식을 서로 대화가 잘되지 않는 사람들 간에도 통용될 수 있는 일반적인 기준이라고 간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와 같은 상식이라는 것도 자세히 살펴보면 자신이 한 사회에서 성장하면서 습관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사고 체계로서의 사회적 통념에 불과하다. 

  게다가 사회적 통념은 개인의 생각과 상호 작용을 한다. 사회적으로 오래된 관습이 내 생각에 영향을 주고, 우리는 그것을 ‘당연하다’ 혹은 ‘자연스럽다’고 받아들인다. 그리고 다시 우리들의 생각과 생활 방식들이 모여 사회적 통념을 형성한다. 그런데 이렇게 한 시대, 한 사회에서만 통용되는 사회적 통념을 ‘누구나 다 지켜야 하는 것’, ‘의심의 여지가 없는 것’ 등으로 생각하는 것이 문제다. 

  한때 우리는 ‘삼종지도(三從之道)’라 하여 여성은 어려서는 아버지를 따르고, 결혼해서는 남편을, 남편이 죽은 후에는 아들을 따라야 한다고 믿어왔다. 이것은 당시의 남성 중심적 사고를 드러내는 사회적 고정 관념일 뿐이다. 이처럼 한 시대나 한 사회에서 그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덕목이나 상식 중에도 집단적 경험이나 사회적 통념에 의한 고정 관념에 불과한 것이 많다.  

  이러한 집단적 차원의 고정 관념은 심지어 국운을 결정하는 중요한 문제의 인식을 방해하기도 한다. 유영익의 『한국근대사론』에는 이에 관한 흥미로운 예가 담겨 있다. 1882년 조미조약(朝美條約)을 체결한 후 조선은 미국을 가뭄의 단비처럼 반가워했다. 그것은 당시 조선의 위정자들이 미국을 영토욕이 없는 부강국이며 약자를 돕는 나라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 결과 조선은 조선이 위기에 처하면 미국이 당연히 도와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에 따라 조선은 청일 전쟁이나 러일 전쟁 등 여러 번의 위기 때마다 미국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러나 미국의 반응은 차가웠다. 이와 같은 국제 정치의 냉정한 현실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조선의 위정자들이 미국의 대외 정책의 기조를 잘못 파악한 데 있다. 즉 당시 미국의 외교 정책은 경제적 교류 이상의 동맹 관계를 맺는 것을 꺼리고 있었다. 게다가 많은 사람들이 당시 조선에 나와 있던 선교사의 이미지를 미국의 이미지로 간주함으로써, 미국이 조선을 어려움에서 구해 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것이다. 



  (3) 언어적 차원


  사회적 통념에 의한 고정 관념 중 특수한 형태로서 언어에 의한 고정 관념이 있다. ‘대통령’(大統領)은 영어 'president'를 번역한 말이다. 그런데 영어 'president'는 어원상 ‘앞에 앉아 있는 사람’, 다시 말해 민주적 의사 결정 과정의 회의를 주재하는 의장을 의미한다. 반면 우리가 생각하는 대통령이라는 말에는 ‘국가를 통치함에 있어 가장 큰 명령권을 가진 사람’이라는 의미가 들어 있다. 이를 통해 볼 때 우리나라에서는 회의를 주재하는 사람으로서의 대통령 이미지보다는 명령권자로서의 대통령의 이미지가 강함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언어에 의한 고정관념의 사례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예를 들면 ‘과부’, ‘결손 가정’ 등은 이들을 폄훼하는 의미를 반영하고 있는 용어로, 이러한 표현을 사용하는 우리의 시각을 다시 편파적이게 한다. 또한 ‘좌익과 우익’, ‘보수와 진보’는 사회를 보는 우리의 시각을 대립적으로 만들며, ‘극동’, ‘근동’, ‘근대화’ 등은 우리를 서구 중심의 사고로 몰아간다. 또한 ‘동무’는 원래 ‘친구’와 같은 의미였지만 분단 이후 남과 북에서 그 의미가 각기 달라졌다. 이처럼 시대에 따라 그 의미가 변하는 언어의 특성과 언어를 통한 우리의 사고 과정에 대한 비판적 반성이 없다면, 우리의 사고는 그런 표현들에 의해 일방적으로 영향 받기 쉽다.

  따라서 우리가 어떤 것을 제대로 인식하기 위해서는 혹 나의 경험이나 지각이 현상을 잘못 보게 하지 않는지 반성하며 정확하게 보도록 노력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현상을 나타내거나 설명하고 있는 용어가 그것을 편협하게 표현하고 있지 않은지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



(4) 고정관념과 개방성


  이러한 고정관념에 단지 개인의 누적된 경험이나 한 사회의 역사적 경험들만 포함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당시를 지배하는 사상이나 도덕 혹은 가치관, 더 나아가 한 사회의 질서 체계를 형식적으로 규정하는 법 역시 우리의 고정관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사정에 빗대어 우리를 구속하는 것은 모두 고정관념이므로 무조건 경계해야 한다고 말하려는 것은 결코 아니다. 

  우리가 경계해야 하는 것은 오히려 극단에 치우치지 않는 것이다. 자신에게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이라고 해서 그저 그 방식대로만 사고하거나, 혹은 과거나 현재에 실제적인 구속력을 가지고 있는 사고 체계라 하여 무조건 부인하려고 하는 편협한 태도에서 벗어나야 한다. 어떤 것이 ‘편협하다’ 혹은 ‘극단적이다’라고 하는 것은 곧 ‘비판을 허용하지 않음’을 의미한다. 우리가 ‘고정관념’이라는 말을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하는 이유는 바로 이러한 폐쇄성 때문이다. 이런 폐쇄성은 문제를 정확하게 인식하기 어렵게 만드는 방해 요인이다. 따라서 정확한 문제 인식을 위해서는 개방적 태도가 중요하다. 


<과제> 우리 주변의 비논리적 생각과 경험 되돌아보기

 -> 구글 설문지 링크를 통해 아래의 과제를 제출하세요.

-> https://forms.gle/2medQP4htPdEWwoh9

우리 주변의 비논리적 생각과 경험 되돌아보기.png

 1번 과제 예시

     1. 남자는 무조건 씩씩해야 한다. 남자는 눈물을 흘려서는 안된다.

     2. 엄마는 집안 일을 해야하고 아빠는 돈을 벌어야 한다.

     3. 충청도 사람들은 모두 느리다.

 

 2번 과제 예시

    1. 어른들은 자주내가 너보다 오래 살아서 알아!’라고 얘기한다. <-(비판) 어른들의 말에는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 어른이라고 해서, 오래 살았다고 해서 모든 경험과 지식에 앞서 있다고 보장할 수는 없다.

     2. 나도 하는데, 너는 그걸 못해! <- (비판) 서로 가진 능력과 상황, 조건이 다른 , 무조건 있다고 말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3. 우리 교회에 코로나19바이러스가 많이 퍼진 것은 외부인에 의한 테러의 소행이다. 나는 그렇다고 확신한다. <- (비판) 어떤 주장이든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근거는 논리적 근거 내지는 물증이 있어야 한다. 단순한 심증만 가지고 확증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첨부
엮인글 :
공헌자 :
barambit
공지사항
공지사항 2020학년도 철학 논술 경시대회 수상자 명단 2020-08-30 17:11 barambit
공지사항 철학보고서 제출기한 연장->8/23 2020-08-15 17:17 barambit
공지사항 3학년 생활과 윤리 1학기 과제물 제출 링크 2020-07-22 14:40 barambit
공지사항 2020년 철학 주제별탐구활동 보고서 작성 안내 file 2020-06-24 05:09 barambit
공지사항 철학보고서 샘플 모음 file 2019-03-11 12:12 barambit
공지사항 철학보고서 진행사항 점검표 file 2018-03-29 08:38 barambit
공지사항 2019년 철학 주제별 탐구활동 보고서 완성본 양식지 file 2017-06-13 13:58 barambit
공지사항 2019년 철학보고서 제출기한-4월 15일 2015-03-27 05:49 barambit
공지사항 2019년 철학 주제별 탐구활동 보고서 1차 제출용 양식지 file 2015-03-16 15:48 barambit
공지사항 2012년 철학보고서 발표 PPT 및 동영상 샘플 file 2015-03-16 14:55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온라인 철학교실 15주차-영화로 철학하기-매트릭스 file 2020-11-23 10:12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14주차-영화로 철학하기-소셜 딜레마 file 2020-10-23 05:23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13주차-논리적으로 생각하기3-오류2 2020-09-10 11:20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12주차-논리적으로 생각하기2-오류1 2020-09-10 09:21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11주차-논리적으로 생각하기1-착시 file 2020-09-06 12:46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10주차-무엇이 가치있는 것인가? file 2020-08-30 10:33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1-9주차 과제물 링크(구글 설문지) 2020-08-30 07:01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9차시-인권에 대한 이야기 2020-08-30 06:58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8차시-나에 대한 마인드맵 file 2020-08-30 06:58 barambit
온라인 철학교실 7주차-나의 자서전 쓰기 2020-08-30 06:56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기타 자료 2020-04-02 12:27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학급운영 2020-04-02 12:26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자기불리화 2019-06-10 11:08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영화 매트릭스 설명 file 2018-06-08 07:46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나의 자서전 샘플4 2018-03-13 10:04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나의 자서전 샘플3 2018-03-13 10:03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착청 현상-사례 2017-09-03 16:38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좌뇌 우뇌 테스트 2017-09-03 16:35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착시현상 새버전 file 2017-09-03 11:56 barambit
사고(思考)뭉치들의 철학교실 정의로운 사회 관련-언더독 이야기 file 2017-01-17 09:01 barambit
과제물제출실
과제물제출실 Autoramentu tuszów Podkładu 2020-09-01 20:41 ahynaqo
과제물제출실 20812이규탁 file 2020-08-31 23:33 이규탁
과제물제출실 소극적 평화와 적극적 평화 file 2020-08-29 18:45 20718 오성현
과제물제출실 A tym bardziej plus logicznego zastosowania postumentu 2020-08-27 19:29 otyceles
과제물제출실 20719 이기현 - 무신론 file 2020-08-25 04:38 이기현
과제물제출실 20521 장기헌 file 2020-08-25 00:09 장기헌
과제물제출실 20805남승훈 file 2020-08-24 23:50 남승훈
과제물제출실 철학 보고서 file 2020-08-24 19:14 정현서
과제물제출실 20612 오승주 - 현재 우리는 행복한가 file 2020-08-24 05:01 오승주
과제물제출실 20708 김현학-현재 우리는 행복한가 file 2020-08-24 04:42 김현학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20년 가치관 강화 수업 통계 결과 file 2020-09-20 21:39 barambit
자유게시판 친구 우정에 대한 영화 대사 모음 2020-09-01 09:04 barambit
자유게시판 좋은 문장 모음 2020-08-21 08:36 barambit
자유게시판 20622장은혁 2020-08-14 22:45 장은혁
자유게시판 생활과 윤리 프린트물입니다. file 2020-06-08 15:26 barambit
자유게시판 2019년 행복한 삶을 위해 필요한 것 순위표 file 2019-12-06 09:25 barambit
자유게시판 행복의 법칙-적절한 비관성 file 2016-09-19 09:55 barambit
자유게시판 에니어그램 요약본 file 2016-05-16 09:26 barambit@gmail.com
자유게시판 test 2015-04-18 06:22 barambit
자유게시판 주제별 논술 기출 문제 2015-04-18 05:53 barambit